드랍/뻘글2015.05.16 02:03

나희덕 시인의 시를 약간 비틀어보자면


숨막힌듯 안들리는 울음. 그러나 나 여기 살아있소.





'드랍 > 뻘글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이것은 뻘글입니다.  (0) 2015.05.16
rad R.I.P  (0) 2012.09.07
What I Learned with House M.D  (0) 2012.07.03
하우스 끝-  (0) 2012.05.22
하우스 종방 파티 사진  (0) 2012.04.24
2012  (0) 2012.01.03
Posted by magoonee

댓글을 달아 주세요